[볼리비아] 볼리비아, 보편적 시민권 도입을 주장하다

41

번역: 배경진(국제팀, ISC)

지난 3월 9일, 볼리비아는 6월 20일과 21일 볼리비아 코차밤바주 띠끼빠야에서 개최될 세계민중총회를 소집하면서,  유무형의 장벽 없는 세상을 만들 것을 목표로 보편적 시민권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을 제안했다.

변화를 위한 중재위원회(Conalcam) 회원과 함께 참여한 짧은 기자회견에서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은 최근 베네수엘라 까라까스 방문 기간에 따로 만난 아메리카를 위한 볼리바르 동맹( ALBA) 회원국 대통령들이 이 계획을 환영했다고 전했다.

“현재 시점에서, 우리 정부와 사회운동은 이 보편적 시민권 의제를 전 세계에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후, 이민자 탄압이 점점 더 심해지고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확장하려는 계획이 지속되고 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장벽이 라틴아메리카의 천연 자원을 강탈하려는 미국의 군사적 개입을 막는 것이 아닌, 이민자와 가난한 라틴계 사람들, 난민을 향해 세워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사회운동의 투쟁에서 힘을 받아, 정부와 민중이 함께 현재의 이주 문제를 전 세계적으로 심도 있는 토론을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민중총회는 볼리비아 외교부와 사회운동세력이 준비할 것이다.

이민자 권리를 위해 투쟁하는 활동가, 법률전문가, 진보 정부  대표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 대표를 초청할 계획이다.

총회 요청 문서는 국제범죄에 대항한 싸움이 이민자의 권리를 침해하고 외국인혐오를 부추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한다.

또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의 심해지는 개입주의 정책이 사람들이 자국에서 도망치는 이유가 되며 그 과정에서 목숨을 잃게 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때문에 세계민중총회 기간 동안에는 보편적인 시민권과 군사적 개입 반대에 대한 두 가지 토론이 진행될 계획이다.

원문출처: http://www.thedawn-news.org/2017/03/13/in-an-increasingly-xenophobic-world-bolivia-makes-a-call-to-create-universal-citizenship/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